남자 머리 스타일 종류와 어울리는 옷은?

1960년대 남자 머리 스타일은 하위문화(서브컬처)의 꽃을 피운 영국의 독특한 대중문화의 폭발적인 소비와 함께 세계 각국의 패션과 남자 머리 스타일에도 큰 영향을 미쳤으며, 기성세대에 대한 반감과 그들만의 문화코드는 여전히 현대의 패션에서 각광받고 있습니다.

그들의 문화 속에는 내부적 욕구와 변혁기의 사회적 불안, 저항심리등이 스며들어 있는데 이 모든 것들이 패션과 음악, 때로는 폭력적인 방법으로 표출되었으나 전통문화와 고급문화, 대중문화와 청소년의 하위문화통해 새로운 양식을 만을어 내던 시대이기도 하였습니다.

194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꽃피운 대표적 하위문화와 그들이 만들어 낸 남자 헤어스타일을 알아봅시다.

관련글 : 시대별로 알아보는 남자 레트로 헤어스타일

 


1. 자주(Zazous)

구글 이미지

세계 2차 대전 독일에게 지배당하던 프랑스에서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한 자주 스타일. 이들은 당시 나치와 나치에게 협력한 프랑스 정권에 반항하며 때때로 공격적인 댄스 경연을 통해 저항을 표현했습니다. 

 

자주의 남자 머리 스타일 : 사이드파트

핀터레스트

이들의 머리는 당시 대중적인 헤어스타일 길이보다 길었고 주로 올백이나 빗어넘긴 남자 머리 스타일을 애용했죠. 사이드파트 헤어는 국내서 리젠트컷, 포마드헤어라고도 불립니다.

포마드를 사용하는 사이드파트는 클래식과 포멀룩을 표현하기에 완벽한 남자 헤어스타일입니다.

보통 수성 포마드를 많이 사용하는데, 머리가 살짝 젖은 상태에서 포마드를 도포후 모류의 반대방향으로 말려줍니다. 어느정도 마른 후 가르마를 나누고 빗을 사용해 원하는 방항으로 머리를 넘겨줍니다. 옆머리는 납작하게 붙이거나 넘겨줍니다. 

동영상을 참고해 헤어스타일을 완성해봅시다.

 

사이드파트와 어울리는 패션 : 스마트캐주얼룩

과장된 어깨와 실루엣이 큰 자켓, 바지의 밑위는 굉장히 길어서 치켜올려 입은 느낌인데 반해 길이는 짧아서 양말이 훤히 보였고 밑단으로 갈수록 급격하게 좁아집니다.

회중시계의 금속 줄은 길게 늘어뜨렸으며 신발은 크고 두툼했습니다. 기성세대들은 당시 세계대전으로 인해 부족했던 물자를 크고 과장된 옷을 만드는데 소비한다며 싫어했다고 하네요.

 


2. 테디보이

구글 이미지

2차 세계대전이후 영국의 10대들을 상징적으로 대변하는 테디보이. 1900년대 풍요했던 애드워디안 룩을 나름대로 개성을 넣어 입었습니다. 전쟁 직후의 허덕임 속에 상류층에 대한 동경에서 출발했다는 의견도 있죠. 이들은 그들의 라이벌과 집단 폭력도 서스럼없이 저질렀고 점점 조직화되어 갔습니다.

이후 등장하는 락커즈와 모즈에게 영향을 주었으나 테디보이들은 애초에 락커빌리의 영향을 받았고 락커즈와 더욱 밀접했기에 보통 락커즈와 모즈의 대립을 테디보이 VS 모즈의 대립으로도 보기도 합니다.

관련글 : 테디보이룩

 

테디보이 남자 머리 스타일 : 덕애스/엘리펀트 트렁크

핀터레스트

벨벳카라의 체스터필드 코트. 비틀크러셔, 슬림 넥타이 등이 특징이나 가장 눈에 띄는 점은 헤어스타일입니다.

양옆을 치켜세워 위쪽으로 둥글게 말아 올린 머리가 마치 오리 엉덩이와 같다고해서 덕-애스 머리 스타일이라고 불렸습니다.

머리에 전체적으로 왁스를 바른 후 헤어드라이로 스타일을 잡아갑니다. 옆머리는 빗으로 빗어서 뒷머리를 V자 형태로 만듭니다. 앞머리는 드라이어로 세운 후 손으로 쥐어잡아주면서 약간의 컬을 만듭니다.

아래의 영상을 참고해 보세요.

 


3. 모즈(Mods)

구글 이미지

모즈란 모던즈(Moderns)의 약칭으로 196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영국 런던 카나비 스트릿을 중심으로 나타난 청소년 하위문화였습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모즈의 이미지는 보통 초중기의 모즈들의 모습이죠. 1964년 남부 잉글랜드에서 역사적인 락커즈 VS 모즈들과의 폭동으로 언론에 크게 오르내리면서 악동 이미지를 갖기도 했습니다. 당시 락커즈와 모즈들의 하위문화는 점점 커저가고 있었으며 둘은 서로를 라이벌로 여기면서 시내의 뒷골목에서 집단 패싸움을 벌이기 일쑤였다고 하네요.

현재의 브릿락 헤어스타일의 원조격인 남자 머리 스타일입니다.

 

모즈 남자 머리 스타일 : 프린지

핀터레스트

이마를 가리는 길이와 무심하게 헝클어진 머리가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 냅니다.

직모, 반곱슬, 곱슬등 대부분의 얼굴형에도 잘 어울리는 남자 헤어스타일이며 자신의 머리카락의 질감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나타낼 수 있죠. 

뜨는 머리라면 다운펌을 필수 입니다. 광택없는 질감을 위해 드라이는 꼭 필수로 해야하며 무광택의 왁스를 손끝에 바르고 스타일링을 해줍니다.

자세한 프린지 남자 머리 스타일을 완성하는 방법은 아래의 링크를 참고해 주세요.

관련글 : 유행 안타는 남자 헤어스타일

 

프린지 남자 헤어스타일과 어울리는 패션 : 모즈룩

시그니처 얀13
시그니처 에이글로우

초기의 모즈는 이름 그대로 기존의 의복양식에서 벗어나 현대적인 의복, 스쿠터, 락앤롤을 즐겼습니다.

옷은 슬림했고 실용적이었으며 비틀즈의 영향을 크게 받았고 후기에는 기존의 런던 프롤레타리아에서 벗어나 초기 히피문화를 받아들이고 디스코 유행을 따르기도 했습니다.

 


4. 락커즈(Rockers)

구글 이미지

세계2차 대전 이후의 1950년대에서 오토바이는 영국의 빈곤층의 교통수단이었습니다. 당시 영국은 배급종식, 노동계급 젊은이들의 번영, 자금 대출 및 지원, 미국 대중음악의 유행, 오토바이 기술발전으로 락커즈라는 하위문화가 발전하기 시작했죠.

하드락, 펑크락과 연결되어 있긴 하지만 락커즈는 락음악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4기통 오토바이 엔진에 들어있는 락커를 말합니다.(모즈가 타는 스쿠터는 2기통 엔진.) 때문에 이들은 편의성이 아니라 속도와 경주를 위해 오토바이를 탔고 자연스럽게 가죽자켓, 워커 퐁파두르 헤어스타일이 이들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문제아들이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마약과 마약중독자들을 혐오했다고 합니다.(당시 모즈는 약에 쩔어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마약과 밀접했습니다.)

 

락커즈 남자 머리 스타일 : 퀴프/퐁파두르 

윗머리에 볼륨을 한껏 불어넣은 퐁파두르 헤어는 락커즈를 잘 표현할 수 있습니다.

먼저 드라이를 이용해 모류의 반대방향으로 머리를 말려서 머리카락의 반발성을 줍니다. 모류의 반대방향으로 말리면 머리에 쉽게 볼륨을 줄 수 있죠. 

그후 왁스를 빗이나 손가락을 이용해 스타일링 합니다.

관련글 : 남자 헤어스타일 퀴프/퐁파두르 만들어보기

*한국인들은 직모가 많고 뜨는 머리이기 때문에 볼륨을 위해 굳이 드라이 단계에서 왁스를 사용하지 않아도 됩니다.

 

퀴프/퐁파두르 헤어와 어울리는 패션 : 락커빌리

얀13
얀13 에이글로우

때문에 락커 스타일의 패션은 락커즈를 가장 잘 표현합니다. 가죽 바이커 자켓, 항공점퍼, 무스탕, 데님과 부츠를 애용했으니 이대로 코디를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5. 스킨헤드

구글 이미지

모즈, 락커즈와 같은 개념없고 반항적 청소년 문화는 1960년대 후반 스킨헤드에게 영향을 주었는데 당시 남아있던 폭력적인 하드모즈들이 자메이칸 루드보이등을 받아들이면서 탄생했습니다.

초기에는 흑인 스킨헤드들도 많았고 인종차별과는 큰 상관이 없었지만 1980년대 영국의 대공황을 계기로 청소년사이에서 외국인을 혐오하는 기류가 생기고 스킨헤드가 네오나치라는 오명을 얻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이런 백인우월주의는 1980년대말 러시아에도 나타나게 되죠. 스킨헤드의 버즈컷은 그들의 상징 중 하나가 되게 됩니다.

 

스킨헤드 남자 머리 스타일 : 버즈컷

기존의 모즈들이 신던 클락스의 데저트부츠를 버리고 한대를 때리더라도 더 아플수 있는, 싸움에 특화된 닥터마틴 워커나 안전화등을 신었습니다. 이들은 청바지에 멜빵, 셔츠에 클린컷 머리 스타일을 즐겼죠.

극도로 짧은 머리는 얼굴선을 강렬하게 보이게해 남성미를 잘 드러나게 하는 반면 머리와 얼굴을 단점도 그대로 드러나게 만듭니다.

호불호가 확실한 스타일이지만 현재 유행하는 남자 헤어스타일이기도 합니다.

 


6. 히피

구글 이미지

히피는 1960년대 미국 샌프란시스코, LA를 중심으로 청년층에서 시작된 기성사회의 제도, 가치관을 부정하고 인간성의 회복, 자연으로의 회귀를 주장하는 집단이었습니다.

존F.케네디 암살, 베트남 전쟁, 마틴루터킹 암살등 당시 상황은 절망과 분노를 드러내기 충분했습니다다.(초기에는 이들은 힙스터 또는 히피라고 불렀으나 점차 히피로 굳어짐.)

히피 남자 머리 스타일 : 롱웨이브

헝클어진 긴머리, 샌들, 히피를 대표하는 꽃무늬 옷과 3세계 패턴, 악세사리등을 착용했습니다. 이들 역시 마리화나, 약물등으로 자신들의 상징이나 사상을 구체화 했죠.

 


7. 글램 락

구글 이미지

글램 락은 하나의 음악 장르인 동시에 1970년대 초반 영국에서 융성했던 하위문화이기도 합니다.(대표적인 뮤지션은 데이빗 보위) 

양성성, 히피복장의 우아함, 스킨헤드의 무정함, 상징주의 등 다양한 스타일의 결합이었죠. 1970년대 급격한 쇠퇴를 격지만 펑크, 고딕락, 일본 비주얼 음악등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글램락 남자 머리 스타일 : 멀릿헤어

데이빗 보위가 즐겨하던 멀릿헤어. 김병지컷이라고 불리지만 짧은 앞머리에 비해 풍성하고 긴 뒷머리의 화려함과 극적인 요소로 패션피플에게 사랑을 받았습니다.

 

멀릿헤어와 어울리는 패션 : 글램락룩

쎄르페 언티지
언티지

원색의 염색, 진한 화장, 여자 옷인지 남자 옷인지 분간이 가지 않는 젠더리스 패션을 통해 비주얼적 측면을 크게 강조했습니다.

화려한 프린팅, 자수, 색상은 글램락룩의 상징입니다.

자세한 글램락룩의 코디는 아래의 링크를 확인해 보세요.

관련글 : 글램락 스타일을 코디하는 방법

 


8. 그런지

구글 이미지

1980년대 엘리트 주의에 대한 반발로 더럽고 지저분한(=자연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합니다. 1960-70년대의 히피 문화의 영향을 받아 보헤미안적 요소가 스며있으며 남의 눈에 구속받지 않고 자신이 입고 싶은 것을 입는 자유분방함을 표방한 넝마주의에 가깝죠.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관련 글을 참고 해봅시다.

관련글 : 그런지 패션을 다시 주목해야 하는 이유

 

그런지 남자 남자 스타일 : 커튼헤어

런지의 상징과도 같은 커트 코베인의 헝클어진 롱 커튼헤어. 커튼헤어는 단순히 5대5 가르마를 낸 스타일을 말합니다. 

여기에 가르마펌을 통해 다양한 스타일을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귀 위로 오는 짧은 가르마펌은 턱선을 드러내고 얼굴을 좁아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관련글 : 남자펌 종류와 활용방법

 

커튼헤어와 어울리는 패션 : 그런지룩

트렁크프로젝트 로켓X런치
로에일 드리프트아웃

락적인 분위기와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스타일을 살리는게 그런지룩의 핵심입니다.

여유로운 핏을 바탕으로 데님자켓, 빈티지 가디건, 프린팅 티셔츠, 찢어진 청바지와 스니커즈로 그런지룩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관련글 : 그런지 패션을 다시 주목해야 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