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코디 패션에 유광/광택을 더해보자

남자 패션, 남자 코디에 있어서 화려하고 과장된 맥시멀리즘의 유행은 그에 따른 소재의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새틴 / 실크 / 벨벳과 같은 광택 소재는 지난 시즌과 이번 시즌 가을 겨울의 대표소재로 런웨이에 등장했고, 바로크 패턴을 선보였던 베르사체, 돌체앤가바나 뿐만 아니라 루이비통, 전통적인 비지니스룩의 아르마니, 보스에서도 이런 소재의 흐름은 뚜렸하게 나타났다.

베르사체의 바로크 실크셔츠, 구찌 돌체앤가바나의 새틴 자켓

실크 / 벨벳의 트렌드는 여성복을 시작으로 젠더리스, 젠더 뉴트럴에 힘입어 남성 패션으로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여기에 세틴까지 더한 은은한 광택을 특징으로 하는 소재는 세련되고 우아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풍부한 색감과 눈을 사로잡는 질감은 현재의 트렌드와 딱 맞아떨어진다. 현재에는 매일 입을 수 있는 일상복 등 모든 의류를 포함하는 스타일에 광범위하게 쓰이지만 과거에 실크와 벨벳은 주로 이브닝 드레스, 공식석상에 입는 극도의 포멀웨어에 주로 사용하는 소재였다. 때문에 현재의 일상복 코디에서도 은은한 광택을 활용해 깊고 풍부한 이미지를 완성할 수 있어야 한다.


Deep & Rich

쿠플스 2018 가을 겨울 룩북

새틴, 벨벳, 실크를 활용한 이런 깊고 풍부한 코디는 2018 가을 겨울 쿠플스의 남성 룩북을 통해 잘 이해할 수 있다. 그런지 남자 코디를 바탕으로 어두운 배경에 밝은 플래시를 터트려 광택의 효과를 극대화한 쿠플스의 룩북은 그 의도를 잘 느끼게끔 한다.

이런 효과는 굳이 화려한 색상을 선택하지 않더라도 무채색인 블랙 / 그레이만으로도 깊고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 할 수 있다. 또한 와인, 에메랄드 그린, 딥블루로 흔히 쓰이는 색상이니 참고하자.

몇가지 현재 입을 수 있는 새틴 / 실크 / 벨벳 소재의 아이템을 아래의 룩북을 통해 알아보자.

관련글 : 남자 가을 겨울 유행 패션 소재 /원단 트렌드 5가지


1. 패딩 / 푸퍼 

얀13 얀13 리트 언티지

새틴소재의 파카와 푸퍼자켓을 코디한 얀13과 리트. 벨벳 푸퍼자켓을 코디한 언티지.

보통 광택이 있는 아우터는 주로 겨울용 포멀웨어에 주로 쓰이기 때문에 포멀한 이너웨어와 매치가 뛰어나다. 실제로 스트릿패션위크 혹은 피티워모 이미지들을 살펴보면 벨벳 자켓과 새틴 보머자켓에 터틀넥 / 니트웨어를 코디한 스타일링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그 외에 언티지 코디와 같이 부드러운 질감과 여유로운 핏을 활용해 활동적이고 좀 더 쉽고 가벼운 코디를 완성할 수도 있겠다.


2. 보머자켓

언더에어 에드 그레이 휴 네스티킥

스트릿웨어의 열기가 뜨거운 만큼 자켓에도 광택있는 소재의 사용이 늘고 있다. 특히 벨벳은 디올 맨, 돌체앤가바나, 셀루티등 수트나 블레이저와 같은 포멀웨어에 주로 쓰이고 있지만 일상복으로써 범용성을 고려한다면 벨벳 혹은 새틴 소재의 보머자켓을 선택하는게 좋을 것이다.

벨벳소재로 맥시멀리즘의 세련되고 풍성한 이미지를 표현한 언더에어와 벨벳소재 특유의 여유롭고 부드러운 질감에 스포티를 더한 네스티킥, 은은한 새틴소재 광택에 중심을 맞춘 에드와그레이 휴.

관련글 : 현재 남자 패션은 미니멀리즘이 아닌 맥시멀리즘의 시대


3. 셔츠 / 스웻셔츠

뷔엘 리트 아울나인티원 바니&블렌체

구찌, 베르사체, 돌체앤가바나 등 이태리 브랜드들이 주도하는 맥시멀리즘 패션의 중심에는 바로크 패턴의 실크 셔츠가 있다. 화려하고 과장된 골드컬러의 중세풍 바로크 패턴이 아니더라도 실크 셔츠는 가벼우면서도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세련된 실루엣을 표현해 준다. 실크 셔츠 역시 남녀 패션의 구분이 모호해진 현재의 젠더리스 패션을 잘 대변해 주는 아이템.

또한 부드러운 이미지를 원한다면 이너웨어로 벨벳을 활용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실크셔츠로 자연스러운 실루엣을 연출한 뷔엘과 리트. 벨벳 터틀넥 풀오버의 아울 나인티원, 바니&블렌체.


 

댓글 남기기